日, 지자체에 조선인유골 정보 요청

일본 총무성이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등에 강제징용 조선인 유골에 대한 정보제공 의뢰서를 발송했다고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이날 “총무성이 6월20일 각 도도부현과 지정도시에 내각 관방, 외무성, 후생노동성의 ’조선반도 출신의 민간 징용자 유골에 대한 정보제공 의뢰서’를 송부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오사카부(府) 조선인강제연행진상조사단의 김유광 조선인측 단장과 소라노 요시히로(空野佳弘) 일본인측 사무국장 등은 2일 오사카부청을 방문, 유골관련 정보와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청했다.

이에 오사카부 총무부의 즈즈미 유지(堤勇二) 참사는 “잘 조사해 대응하겠다”고 답했다고 조선신보는 전했다.

도쿄(東京)조사단의 리일만 조선인측 사무국장과 니시무라 아키라(西村昭) 일본인측 사무국장도 3일 도쿄도청을 방문해 전담 부서와 창구의 설치, 지속적 조사활동을 촉구했다.

도쿄도 생활복지부 야마자끼 미도리(山崎みどり) 의료계장은 “도가 7월14일부로 각 시구정촌 관계부서 담당자 앞으로 정보제공 의뢰서를 보냈다”면서 “집계결과를 조사단에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조사단은 “전담 부서를 꼭 만들어야 하며 전담 창구가 없는 시구정촌에도 새로 설치하도록 힘써 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