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결의> 日, 중국 거부시 ‘상임이사국’ 노려

일본이 대북(對北) ‘제재결의안’을 막판까지 밀어붙인 것은 중국의 반대로 무산되더라도 이로써 중국이 고립되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하는 기회로 활용할 수도 있었다는 복안 때문이라고 현지 언론이 17일 전했다.

일본 외무성 고위관계자는 “일본은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계획이 있었다”고 현지 언론에 밝혔다. ‘두 마리 토끼’는 북한에 대한 제재와 중국의 고립화를 통해 지난해 무산됐던 유엔 상임이사국 진출을 거듭 시도하는 것이었다.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은 “중국이 제재결의안에 거부권을 발동하면 중국이 국제적으로 고립될 수 있는 만큼 이후 ‘유엔 개혁’ 논의를 활발히 할 수 있다”는 것이 일본의 속셈이었다고 전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지난 7일 라블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전화회담에서 러시아가 주요 8개국(G8) 의장국인 만큼 제재결의안에 동참해 달라고 요구하는 등 러시아와 중국을 갈라놓으려는 막후 외교를 펼치기도 했다.

하지만 미국이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 및 이란 핵문제에 관한 보조를 맞추고 싶은 러시아와의 관계유지를 우선하면서 일본측에 ‘비난결의안’을 수용할 것을 요구, ‘제재결의안’은 결국 관철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