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좀더 강경한 물리적 조치’ 해당될 수도’

송일호(宋日昊) 북·일 국교정상화 담당대사가 “일본이 제재 문제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정을 주도하는 등 미사일 소동의 주동분자가 되었다”고 말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8일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송 대사가 지난 7일 북한을 방문 중인 일본기자와 평양에 상주하고 있는 외신 특파원들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피력하고 “북한 외무성의 미사일 발사 관련 입장 중 ’그 누가 시비질하고 압력을 가하려 든다면 다른 형태의 보다 강경한 물리적 행동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한 경고는 일본도 응당 해당될 수 있음을 명백히 했다”고 전했다.

송 대사는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일본의 만경봉호 입항 금지 조치에 대해 “반인도주의적인 처사는 우리 인민들 속에서 상당한 대일 경계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조선신보는 송 대사가 “조일(북일) 평양선언에서 미사일 발사의 보류와 관련한 구절은 조선(북한)측이 이 선언의 정신에 따라 의향을 표시한 것”이라며 “미사일 발사가 평양선언에 위반되지 않았다”고 확언했다고 덧붙였다.

송 대사는 일본의 차기 총리 선거와 관련, “조일관계와 관련해 누가 총리가 되는가에 따라서 우리의 기대나 요구가 달라지는 일은 없다”며 “조일관계와 관련한 우리의 입장은 일관되며, 일본이 우리와의 관계를 개선하려 한다면 그에 맞게 행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