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조총련 테러 잇달아…”인권침해 심각”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일본에서 재일본 조선인과 조선인총연합회에 대한 테러가 잇달아 인권침해가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일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5일 “지난 2일밤 11시께 총련 가나가와(神奈) 쇼난(湘南).세이쇼(西湘) 지부가 들어가 있는 동포생활상담 종합센터의 건물에 대한 방화사건이 일어났다”며 “불은 현관 입구의 화단에 방치된 자동차의 엔진 오일통에서 타오르고 있었고 그 속에는 기름과 휴대용가스 2개, 종이와 천이 들어있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현지 경찰관의 말을 인용, “불은 20∼30㎝ 정도 타오르고 있었으나 다행히도 가스통이 폭발하기 직전에 끌 수 있었기에 참사에 이르지 않았다”며 “건물 앞 보도바닥에 ’대포동 발사 기념 오주겐(선물)을 보낸다’고 일본말로 씌여진 수건이 놓여 있었다”고 소개했다.

림종규 총련 가나가와현 본부 국제부장은 3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의 경과를 설명하고 범인검거와 재발방지를 요구했다.
조선신보는 “조국의 미사일 발사훈련 보도가 있은 후 이 땅의 인권유린상황은 날로 험악해지고 있다”며 “민족배외주의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우리 학교와 학생들에 대한 폭언과 폭행사건이 빈발해 벌써 백수십 건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며칠 전에는 일본의 주택관계 회사에 근무하는 동포가 고객을 찾아간 자리에서 ’북조선에 돈을 얼마나 보내고 있는가. 너와 같은 인간이 있으니까 납치문제가 일어나는 것이다’라는 폭언을 약 2시간이나 당한 사건도 있었다”고 밝혔다.

신문은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일본 당국과 반조선 소동을 일삼는 세력들이 미사일 문제를 구실로 제재를 외치면서 반조선인 감정을 부채질하고 있는 사실”이라며 “인종차별 철폐조약이나 유엔의 두두 디엔 특별보고자의 권고는 인종차별을 조장, 선동하는 것 자체도 범죄가 된다는 것을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