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조총련시설 면세 재검토 지시

일본 총무성은 29일 이르면 주내 각 지방자치단체에 공문을 보내 총련 시설에 대해 공익성 관점에서 면세의 적절성 여부를 검토할 것을 요구키로 했다.

이는 지난 2월 재일 조선인총연합회(총련) 시설에 대한 감세혜택이 위법이라는 법원 판결에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총무성은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관방장관에게 전국 139개 지자체에 총련 시설이 있으며 이들 시설에 대해 전액 면세하는 지자체가 64개, 일부 면세 지자체가 26개로 조사됐다며 이같이 보고했다.

자민당도 각 지자체 의회를 통해 해당 지자체에 대해 총련 시설에 대한 재검토 문제를 제기하로록 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