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조기경계위성 도입 논의 본격화”

일본 정부 내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 탄도미사일 발사를 탐지하는 조기경계위성 보유 문제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NHK가 27일 전했다.

방위성에 따르면 탄도미사일이 발사되면 자위대의 레이더나 이지스함에서는 미사일이 고도 300㎞가 돼야 포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지난 5일 북한의 로켓 발사 당시에는 미국의 조기경계위성이 가장 먼저 발사 사실을 탐지했다.

이런 점들을 고려해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이나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는 조기경계위성 도입론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

특히 자민당 내 국방 부문 의원들 사이에서는 정부가 다음 달 하순에 결정하는 우주기본계획에 조기경계위성 보유 필요성을 명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민간기업이나 정부관계기관의 기술을 활용하면 조기경계위성을 독자적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연구개발에만 10년 가량 걸리고 자금도 2천600억엔 가량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마다 야스카즈(浜田靖一) 방위상은 최근 “비용 대비 효과에 대해 세밀히 고려해야 한다”고 정부의 입장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만큼 이와 관련된 논의가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NHK는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