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국 긴급정보전달 체계 정비

일본 정부가 대지진이나 미사일 발사 등 유사시 인공위성을 통해 긴급정보를 즉각 국민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알러트)의 정비에 나서기로 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8일 보도했다.

J-알러트는 정부가 긴급정보를 발신할 때 방재행정무선 등을 통해 준비된 음성 정보가 주민들에게 자동적으로 전달되도록 한 것으로, 미사일 발사의 경우 탐지에서부터 30초 이내에 지자체의 경보가 울리게 된다.

전자메일을 일제히 송신하는 ‘Em-Net’와는 달리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고 24시간 자동으로 대응하게 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국민보호법제의 일환으로 지난 2007년 2월 운용을 개시한 J-알러트는 그러나 수신시스템을 갖춘 지자체가 15.7%에 불과해 제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어 정부가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약 700만엔의 경비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J-알러트는 탄도미사일의 경우 일본을 향해 공격해온 상황에서 사용토록 돼 있어 지난 5일 북한의 로켓 발사 때는 가동되지 못했다. 그러나 수신시스템을 갖춘 지자체가 적어 본래의 기능을 발휘할 수 없기 때문에 보류된 측면도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