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적십자통해 대북 수해구호 간접지원

일본 정부는 ‘납치문제’ 미해결을 이유로 북한의 지난달 수해에 대한 구호.복구 지원을 유보한 가운데 일본 적십자사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적십자사의 기획홍보실 이시카와씨는 11일(워싱턴 현지시각)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전화통화에서 “지난 7일 3천만엔(2억6천만원)을 (대북 지원용으로)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에 송금했다”고 밝혔다.

그는 “송금한 곳은 북한적십자사가 아니다”며 “대북 지원에 참가하기로 결정한 것은 일본 정부 방침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6자회담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 대양주 국장은 자민당의 외교관계 합동회의에서 “납치문제 진전없이는 대북 직접지원을 실시하지 않는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었다.

그는 그러나 “유엔의 긴급 지원 호소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결론이 난 것이 아니다”며 간접지원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이시카와씨는 “이번 송금은 북한적십자사의 요청이 아니라 IFRC의 요청에 따라 이루어 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유엔 인도문제조정관사무소(OCHA)는 지난달 북한의 수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1천400만달러 상당의 긴급 지원을 해줄 것을 회원국들에 요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