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민당 ‘북한인권법안’ 마련

일본 집권 자민당 북한납치문제 대책본부는 16일 대북 압박을 겨냥한 이른바 ’북한인권법안’의 내용을 확정했다.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내 대북경제제재시뮬레이션팀이 마련한 이 법안은 ▲납치문제가 진전되지 않을 경우 정부의 대북 경제제재를 의무화하고 ▲북한의 인권침해에 대해 생각하는 날을 제정하며 ▲정부가 납치문제 연차보고서를 작성, 공표하는 것 등이 골자이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