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민당 간부, 핵무장론 제기 파문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 일본의 집권 자민당내에서 핵무장론이 공공연히 제기돼 파문을 빚고 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자민당의 사카모토 고지(板本剛二.65) 조직본부장은 7일 개최된 임원 연락회의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응하기위해 일본도 핵무장을 해야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저쪽(북한)은 핵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도 ‘핵을 보유한다’고 말해도 좋은 것 아닌가”라고 말하면서 유엔 탈퇴 주장도 폈다.

일본에서는 극우세력을 중심으로 핵무장론이 제기돼 왔으나 자민당의 공식회의 석상에서 유력 간부가 핵무장의 필요성을 주장하기는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사마코토 본부장은 발언의 파문이 예상되자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핵무장도, 유엔 탈퇴도 할 수 없다는 것은 잘 알지않은가. 북한에 강력하게 임하자는 뜻으로 예를 들었을 뿐이다”고 한발 물러섰다.

이에 대해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은 8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비핵 3원칙을 갖고 있는 나라로서 핵보유라는 선택은 있을 수 없다”며 핵무장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또한 자민당의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전 부총재는 7일 한 강연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자민당내 반응에 대해 “(전시의) 관동군과 같은 강경한 의견이 발호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하며 압력 보다는 대화를 통한 해결을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항하기위해 핵무장을 해야한다는 주장에 대해 “일본이 핵을 보유하면 핵비확산조약(NPT) 체제가 무너져 각국이 핵무장에 나설 것이다. 연쇄반응적으로 핵전쟁이 발생해 인류가 멸망의 길로 가게된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