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북 수교시 상당규모 경협 제공

제4차 북핵 6자회담에 참가 중인 일본대표단은 27일 북한과 국교정상화가 이뤄지면 상당한 규모의 경제협력을 북한에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열린 전체회의 기조연설에서 북한에 현존하는 모든 핵무기와 핵계획을 포기하는 결단을 희망하면서 이 같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에 국장은 또 북한이 모든 핵폐기를 선언하고 국제적 검증 조치 아래 폐기를 이행한다면 이에 상응하는 안전보장을 다자간에 문서화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특히 6자회담의 최종 목표가 핵문제 해결이라는 점을 알고 있지만, 그 최종 목표에 관계정상화도 포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에 국장은 이와 함께 미사일과 인권, 인도적 문제 등 현안에 대한 포괄적 해결에 대해서도 공동문건에 포함할 필요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일ㆍ북 평양선언에 따라 핵, 미사일, 납치 문제 등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관계 정상화를 실현하겠다는 일본측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기조연설에서 회담 목표가 상대적 균형을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관계국 간에 주권존중과 내정불간섭, 평화공존, 관계정상화를 추진해 나갈 것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수석대표인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외무 차관은 비핵화 대상으로 군사적 목적의 모든 핵프로그램으로 국한하는 동시에 핵프로그램의 폐기와 관련한 검증 메커니즘 창설과, 9월 중순 이전 실무그룹 회의 개최 등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