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지마 특사 김영남 만나…양국 현안 논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6일 방북 중인 일본의 이지마 이사오(飯島勳·67) 특명 담당 내각관방 참여(參與·총리 자문역)를 면담했다고 조선중앙TV가 전했다.


조선중앙TV는 “김영남 동지는 16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일본 아베 내각 위기관리 특별 참여 이지마 이사오 일행을 만나 담화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면담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아베 일본 총리의 특사 형식을 띠고 있는 이지마 참여의 북한 최고위급 인사 접촉은 향후 북일관계 개선에 대한 양국의 기대가 담겨있다는 분석이다. 이 자리에는 북일 대화의 실무 책임자인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협상 담당 대사가 배석했다.


양측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 식민지 배상 등 북일 국교정상화에 관련된 핵심 현안 등에 대해 입장을 각각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남은 작년 10월 일본인 납북자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 며 일본이 자국민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기 전에 일제 강점기 조선인들의 고통에 대해 모종의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