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의원 평양서 日의 분단책임 거론

시미즈 스미코(淸水澄子) 전(前) 일본 참의원(사민당)은 22일 일본은 미국과 함께 한반도 분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에 따르면 시미즈 전 의원은 최근 평양에서 개최된 ’조선의 자주적 평화통일 지지 세계대회’ 참석 후 이날 가진 회견에서 “분열의 직접적인 원인은 일본에 있다”면서 “일본도 미국과 함께 조선반도(한반도) 분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 여성과 연대하는 일본부인 연락회’ 대표를 맡고 있는 시미즈 전 의원은 “미국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대신 오늘까지 분열정책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분열정책에 제일 추종해 온 것은 일본”이라고 지적했다.

시미즈 전 의원은 이어 “일본인인 저로서도 분열의 직접적 원인은 일본에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