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엔 제재委에 北14개 단체 제재 요청”

일본 정부가 북한의 로켓발사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성명’에 따라 안보리 제재위원회가 작성하는 자산동결 대상 리스트에 북한 관계 14개 기업·단체를 포함하도록 요청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6일 전했다.

일본 정부가 제출하는 리스트는 미국 정부가 제출키로 한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 등 11개사에 일본 독자 정보를 통해 대량파괴무기 개발 및 수출입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이 가는 3개 단체를 추가한 것이다.

일본 정부가 리스트에 추가하는 곳은 조선동해해운회사, 평양정보과학센터, 봉화병원 등이다.

일본 정부는 2006년 7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이후 이들 3개 기업·단체를 포함해 총 15개 단체에 대해 금융 제재를 부과한 바 있다. 미국 정부가 제출키로 한 11개 기업도 모두 여기에 포함돼 있다.

앞서 요미우리 신문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안보리 제재위원회에 11개의 제재 대상 북한 기업 리스트를 제출할 예정이다.

리스트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관련된 거래를 하고 있는 무역 및 금융회사로서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와 군수물자 확보 및 군사관련 물자 매각 지원 업무를 전문적으로 하고 있는 방위 복합기업체인 ‘조선령봉종합회사’와 자회사 8개사가 포함돼 있다.

금융기관 가운데에는 ‘단천상업은행’이 유일하게 포함됐는데 탄도미사일이나 일반 무기 거래의 결제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보리 의장성명은 안보리 제재위원회에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결의 1718호 결의 8항에 의해 부과된 대북제재 조치를 오는 24일까지 구체화하도록 하는 등 제재 실행에 착수할 것을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