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위조달러 운반 혐의 北 선박 수색

일본 정부가 대북 추가제재에 착수한 가운데 보안 당국이 23일 돗토리(鳥取)현 사카이미나토(境港)에 있는 사카이항에 입항한 북한 선박의 선원이 위조지폐를 운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며 선박을 수색했다.

일본 경찰과 세관 관리들은 이날 298t급 화물선 ’금강1호’를 수색했으며, 이 배의 선원 가운데 1명이 사카이항에서 무역회사 직원에게 지급한 100달러짜리 미국 화폐 300장 중 위조된 것으로 보이는 지폐 2장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경찰은 미화들이 가방 1개에 들어 있었고 무역회사측에서 돈을 돌려받기 위한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항만 관계자들은 금강1호가 북한 원산항을 출발해 지난 19일 사카이항에 정박했으며 적재 화물은 냉동 성게와 얼리지 않은 조개 등 수산물이라고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선원 19명을 태운 금강1호가 이르면 다음주에 출항할 예정이었다고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