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위안부범죄 덮으려 北납치문제 부각”

일본 정부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국제여론화함으로써 과거의 ‘위안부 범죄’를 덮으려 하는 것은 물론 6자회담을 파탄시켜 자신들의 군국화.핵무장화를 꾀하고 있다고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가 주장했다.

6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 최근호(1.5)는 ‘변하지 않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 제하 글에서 “일본은 납치문제를 부각시켜 이를 국제여론화하고 이를 통해 ‘간악한 가해자’로부터 ‘억울한 피해자’로 둔갑해 자기의 과거범죄를 덮어버리고, 유엔 상임이사국 자리도 따내는 일석이조의 이익을 얻어보자는 목적에서 납치문제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납치문제를 걸고(내세워) 조.일 관계가 정상화되는 것을 막으며 조선반도 비핵화 뿐만 아니라 6자회담을 파탄시켜 조선반도 핵문제가 풀리지 못하게 함으로써 이를 구실로 저들의 군국화와 핵무장화를 다그치자는 것이 일본 정부의 타산”이라고 강조했다.

통일신보는 “일본의 대조선정책이 달라지지 않는 한 납치문제 해결이란 있을 수 없다”면서 “일본 정부는 대세를 똑바로 보고 적대시정책을 바꾸는 정치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신문은 또 ‘위험단계에 이른 일본의 군사대국화 책동’ 제하 글에서 작년 12월 미국 하와이 앞바다에서 진행된 미사일요격실험 등을 거론하며 “일본의 군사대국화 책동이 공화국을 침략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의 무분별한 군사대국화 책동은 조선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위험한 범죄행위”라며 “일본은 과거를 스스로 반성해 보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군사대국화 책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