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요격미사일 생산기업에 보조금 제공

일본 방위청이 미사일방어(MD)체제 배치를 앞당기기 위해 요격미사일을 생산하는 기업에 보조금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8일 보도했다.

이 체제의 핵심인 지상배치요격미사일(PAC3)을 생산하는 미쓰비시중공업과 관련 기업들에 계약액의 5% 가량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한 해만 50억엔 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는 목적의 MD는 탄도미사일을 요격미사일로 격추시키는 체제다. 일본이 계획중인 방식은 우선 이지스함에 탑재된 해상배치형 SM3가 미사일을 요격하고, 놓친 것을 지상배치형인 PAC3가 격추하는 2단계이다.

SM3는 미국제이지만 PAC3는 일본 기업들도 생산하고 있다. PAC3는 항공자위대 이루마(入間)기지에 연내 배치되는 것을 시작으로 2010년까지 4곳의 항공자위대 기지에 도입될 예정이다.

당초 일본 정부는 2010년에 MD체제를 갖춘다는 계획이었으나 북한의 미사일발사를 이유로 1년 앞당기기로 했다. PAC3를 생산하는 기업에 보조금을 지원키로 한 것도 생산설비 증강 등을 통한 계획의 조기달성을 위해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