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상, 후텐마 기존안 수용 시사

일본의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외상이 오키나와(沖繩)현 후텐마(普天間) 미군 비행장 이전 문제와 관련, 기존안인 같은 현내 나고(名護)시로의 이전을 용인할 방침을 시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오카다 외상은 19일 참의원 외교국방위원회에 출석해 후텐마 기지를 나고시로 이전키로 한 기존 미.일 합의와 관련 “논리적으로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오카다 외상이 기존 미.일 합의안에 대해 이 정도로 긍정적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카다 외상은 지금까지 후텐마 기지를 같은 오키나와현에 있는 가데나(嘉手納) 기지에 통합하는 방안에 집착해왔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총리도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여러 선택지를 검증하는 단계다. 이 중에는 기존 일.미 합의도 있다”고 말해 기존안도 선택지에서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내비쳤다.


하토야마 총리는 지금까지 기존 미.일 합의안과 달리 후텐마 기지를 아예 오키나와 현 밖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한편 후텐마 기지 이전 문제를 협의하고 있는 미.일 장관급 실무작업팀은 연내를 목표로 일본 외상과 국방상, 미국의 국무장관과 국방장관 명의의 합의문서를 작성하기로 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이미 실무작업팀의 협상 결과가 나올 경우 “가장 중요한 결정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전폭적으로 수용할 의향을 밝힌 바 있다.


미국은 현재 후텐마 기지를 나고시로 이전하는 기존 미.일 합의안 외에 대안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일본 정부에 조속한 결론을 요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