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상 “핵문제 진전 있어도 대북 지원 없다”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오는 18일 재개되는 북핵 6자회담과 관련, 핵문제에서 진전이 있더라도 납치문제가 해결되지않는 한 경제지원은 하지않을 생각임을 표명했다.

아소 외상은 이날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서 “(핵문제에서) 얘기가 잘 이뤄져 상응하는 부담금을 내게 되더라도 일본은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북 지원은 어디까지나 납치문제 해결을 전제로 할 방침을 강조했다.

아소 외상은 그러나 6자회담에서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양자 접촉을 모색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6자 회담 일정에 대해서는 “5일간에 뭔가 매듭을 짓기를 바란다”면서 “구체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는 한 회의를 여는 것 만으로는 의미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