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상 북핵 회담 결렬 유감 표명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일본 외상은 8일 북핵 6자 회담이 결렬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북한은 3주후에 회담이 재개될 때 결단을 내릴 준비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핵 6자 회담에서 북한은 에너지 확보를 위해 원자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으나 미국이 이같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음으로써 2주간의 회담 끝에 7일부터 3주간의 휴회에 들어갔다./도쿄 AFP=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