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상, 남북정상회담서 납치문제 거론 요청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9일 오후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납치문제를 거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에 앞서 8일 아소 외상을 총리실로 불러 남북 정상회담에서 납치문제에 대한 협조를 한국측에 요청하도록 지시했다.

아소 외상은 송 장관과의 통화에서 “일본은 일조 국교정상화 실무회의에 성의를 갖고 임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뒤 “북한이 납치문제를 포함한 제반 현안의 해결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촉구해달라”고 요청했다.

송 장관은 이에 대해 “아소 외상의 말을 잘 알겠다. 6자회담 실무회의에서 성과를 올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양국 외무장관은 북한이 핵시설 불능화 등 핵포기를 향한 ‘다음 단계’ 조치로 이행할 수 있도록 계속 긴밀히 연대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

아소 외상은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무장세력에 의해 억류중인 한국인 인질 사건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는 점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