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성 “6자회담 연내 재개 곤란”

일본 외무성은 북핵 6자 회담의 연내 재개가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30일 한 간부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핵 포기 문제 등을 둘러싼 미·북 양측의 의견 대립으로 조정이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도 이날 “사찰 등의 수속에 이런저런 조건을 붙여야하기 때문에 한동안 시간이 걸릴 것이다. 그렇게 간단하게 (6자회담이) 열리지는 않을 것이다”며 조정에 난항을 겪고 있음을 밝혔다.

아소 외상은 그러면서 미·일·중의 북한에 대한 자세와 관련, “북한의 핵보유국 입장을 인정하지 않는데 일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