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해도 핵군축 결의안 유엔총회 제출

일본 정부는 11일 북한의 핵실험을 비난하고 핵무기 폐지를 궁극적인 목표로 한 핵군축결의안을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 제출했다.

결의안은 과거 13년간 연속 제출돼 채택된 바 있으나 북한의 공식 국가명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외무성은 12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공식 국가명이 언급된 결의안 초안을 유엔총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초안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PRK)의 핵실험을 비난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결의안 초안은 이밖에 ▲2010년의 핵비확산조약(NPT) 재검토회의의 준비작업에 대한 협력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CTBT)의 조기 발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오는 12월 초순 유엔 총회에서 채택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법적 구속력은 없다.

일본은 이와 별도로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유엔 안보리에 요구하고 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