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연초부터 對北압박 강화

일본 정부가 연초부터 북한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나서 주목된다.

외교정책의 실무 최고 책임자인 사무차관이 납치문제 해결을 대북(對北)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데 이어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관방장관도 가짜유골 파문과 관련, 북한에 신속한 회신을 독촉했다.

4일 취임한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외무성 사무차관은 취임 당일 기자회견에서 납치문제에 대해 “핵문제에 앞서 하루라도 빨리 해결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 문제는 “현재 중대한 국면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야치 차관의 이런 발언은 대북정책에서 납치문제 해결을 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뜻이어서 일본과의 정부간 협의에 ‘더는 의미를 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보이고 있는 북한과 마찰이 예상된다.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야치 차관은 관방부장관보이던 지난해 12월 24일 북한이 보내온 ’납치 재조사’ 자료에 대해 “유골 뿐 아니라 모든 것이 날조됐다. 납치피해자들이 생존해 있다는 전제에서 송환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 대변인인 호소다 관방장관도 5일 기자회견에서 가짜로 드러난 유골을 포함, 납치피해자 재조사 문제에 대해 “일본은 (북한측) 재조사 결과에 대한 정밀조사 결과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지적, “(독촉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호소다 장관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조선중앙통신 회견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납치실무자회의 중단을 시사한데 대해 “아직 북한이 진의를 확실히 전해온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해 북한에 공식 회신을 독촉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도 전날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북 국교정상화에 시한을 정해 놓은 것은 아니라고 말해 임기중 국교정상화를 추진하겠다던 종전 입장에서 한발짝 물러섰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