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여야, 북한 비난 결의안 채택 합의

일본의 집권 민주당과 자민당 등 야권이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비난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과 자민당의 국회대책위원장은 24일 낮 국회에서 만나 북한의 연평도 포격과 관련 중의원과 참의원 본회의에서 북한을 비난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이에따라 여야는 문안조정 등을 거쳐 이르면 25일 여야 만장일치로 비난 결의안을 채택할 방침이다.


한편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는 이날 오후 야당 수뇌들과 당수회의를 열어 북한의 공격에 대한 정부의 대응 방침을 설명하고 추가경정예산안의 조기 처리 등 국회운영에 협조를 요청했다.


정부와 민주당은 야권의 협조를 얻기위해 참의원 예산위원회를 통해 각 정파에 지난 9월 7일 센카쿠(尖閣)열도에서 발생한 중국 어선과 해상보안청 순시선의 충돌 장면을 촬영한 비디오를 배포하기로 했다. 비디오의 취급은 각 정파에 맡겼다. 사실상의 비디오 공개다.


이 비디오는 해상보안관이 인터넷에 유출한 44분짜리 동영상과 같은 것이다. 야당은 정부.여당에 비디오의 공개를 강력하게 요구해왔다.


제1야당인 자민당은 당초 센카쿠 충돌 사건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관방장관 등에 대한 문책결의안을 금주중 제출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미루기로 했다.


자민당의 다니가키 사다카즈(谷垣禎一) 총재는 “북한의 공격에 대한 정부의 대책에 전폭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북한에 대한 대응과 관련 정부의 발목을 잡지않겠다”고 밝혔다.


자민당은 그러나 정부.여당이 25일 목표로 하고 있는 추가경정예산안의 처리와 관련해서는 정치자금 문제로 강제기소된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전 간사장의 국회 증언이 선행돼야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