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여·야 ‘北 비난 국회결의’ 채택

일본 여·야는 10일 “북한의 핵실험에 항의하고 모든 핵무기와 개발계획의 포기를 촉구한다”는 내용의 국회결의를 중·참의원 양원에서 채택한다.

집권 자민당과 공명당, 최대야당인 민주당과 공산당, 사민당, 국민신당 등 여야는 이날 중의원에서, 11일에는 참의원에서 이러한 내용의 ’대북(對北) 비난결의’를 채택한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와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 북한의 핵실험이 사실이라면 “우리나라의 안전과 동아시아의 평화·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단호하게 항의한다”고 말했다.

유시바 데쓰죠(冬柴鐵三) 국토교통상은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독자제재 여부에 대해 “특정 외국선박의 입항금지를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오미 고지(尾身幸次) 재무상은 현재의 금융제재를 북한관련 단체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반면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일본 독자의 추가제재를 서둘러서는 안된다며 “현 단계에서는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는) 검증이 어렵다. 증거가 없이 일본만 선행하는 것에는 신중한 편이 좋다”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