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미사일 안 쏘면 김정일 체면 구겨져?”

북한이 5일 대포동2호를 포함한 탄도 미사일의 발사 실험을 실시한 주된 목적은 6자회담과 일본인 납치 문제를 둘러싸고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미일 관계에 돌파구를 열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5일 보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위협을 과시해 상대의 양보를 요구하는 것은 북한의 통상적인 협상수단”이라며 “관계국 정부의 냉철한 판단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한국의 전 고위 관리가 “(북한은)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해봤지만 미, 일의 강경 자세를 바꿀 수 없었다”며 “이 상황을 뒤집기 위한 방편으로 미사일 발사를 감행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리는 “(북한은) 미일 양국을 동요시키기 위해 대포동 발사의 움직임을 미 정찰위성에 드러냈지만 이마저도 효과가 없었다”면서 “발사대에 세운 미사일을 그냥 되돌린다면 김정일의 체면이 다치기 때문에 발사 강행에 나설 수밖에 없던 것 아니냐”고 분석했다.

한편, 북한의 군사정보를 잘 아는 고위 탈북자는 “미국의 관심을 끌고, 미일 정상회담을 통해 강화된 미일 동맹에 찬물을 끼얹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것 같다”면서 “또 북한 내부 체제 결속의 목적도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지도부는 식량부족을 포함한 심각한 경제난 중에서도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의 개발에 거액의 자금을 투자해 왔기 때문에, 그 성과를 국민에게 보이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며 “중요한 외화 획득 수단인 미사일의 성능을 알리기 위한 목적도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