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김정일 전용 열차 움직임 없어”

김정일 건강 이상이 알려진 지난 8월 중순 이후 그가 이용하는 열차가 평양에 전용 역에서 정차한 상태로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도쿄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한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위성 사진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김정일의 지방 시찰에는 원칙적으로 특별 열차가 동원되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의 정보 당국은 김정일의 건강 상태가 먼 거리 외출에는 곤란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정일이 국내에서는 자동차로 이동하는 경우도 많은 만큼 특별 열차가 정지해 있다고 해서 그가 이동하지 않는다고 보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11일 김 위원장이 인민군 821부대 소속 여성 포병 중대를 시찰했다고 보도하면서 사진도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한국 정부 관계자는 당시 해당 부대 주변에서 특별 열차의 운행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