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소 총리, 오늘 중국 방문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가 29일 오전 하네다(羽田)공항을 통해 전용기편으로 중국 방문길에 올랐다.

아소 총리는 이날 오후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에 이어 30일 오후에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잇따라 회담을 하고 북한 문제와 세계적인 경제위기에 대한 대응, 환경 및 경제 분야의 협력 방안 등을 협의한다.

아소 총리의 이번 방문은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참석차 중국을 찾았던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이며, 지난해 5월 양국 정상 간 합의한 상호 방문의 일환이다.

일련의 회담에서 아소 총리는 양국간 전략적 호혜관계 강화를 확인할 방침이다. 아울러 에너지 절약기술 및 지구온난화 대책 등 환경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특히 아소 총리는 일련의 회담에서 중국과 일본의 환경 및 에너지 부문 협력을 담은 ‘중-일 환경·에너지절약 종합 협력 플랜’ 마련에 합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중국의 석탄, 화력발전소 설비 개량 등 환경 관련사업 지원 및 관련기술자 육성, 황사 및 산성비 문제 등 환경오염 방지 지원자금으로 올 예산에 총 50억엔의 자금을 확보했다.

아소 총리는 또 중국 정부가 디지털 가전 등의 제조업자가 제품과 관련한 핵심 정보를 공개하도록 하는 제도를 다음달 강행하려는데 대해서도 재고를 요청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제도는 중국에서 생산·판매되는 외국제 정보기술(IT) 제품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의 핵심 기술인 ‘소스코드’ 공개를 제조업체측에 강제하는 것으로, 이를 거부할 경우 해당 제품의 현지 생산·판매와 중국으로의 수출이 불가능하게 된다.

이와 함께 그는 현재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제3세대 이동전화(G3) 등 차세대 휴대전화 개발 및 보급에 일본이 기술을 협력해 주는 방안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아소 총리는 멕시코를 시작으로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돼지 인플루엔자 감염 확대 방지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아소 총리는 이번 방중 기간 중국 경제계 인사들에게 강연도 할 계획이며 일본측이 자금을 제공해 건설한 제철 공장 등도 방문한 뒤 30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