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소 외상 “핵보유 논의는 중요”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이 18일 일본의 ’핵무장’을 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아소 외상은 이날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이웃 나라가 (핵무기를) 갖게 됐을 때, (일본이 핵보유 여부를) 검토하는 것도 안된다, 의견 교환도 안된다는 것은 하나의 생각이기는 하지만 논의를 해 두는 것도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비핵 3원칙’의 견지를 전제로 한 것이다.

그러나 나카가와 쇼이치(中川昭一) 자민당 정조회장이 지난 15일 핵무장론을 제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이를 부인하는 등 논란이 야기된 가운데 한 나라의 외상의 공식 발언이라는 점에서 파장을 낳을 전망이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