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소 외상 “北 2차 핵실험 정보 입수”

미국 언론이 16일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준비중이라는 징후가 포착됐다고 보도한데 이어 일본 정부도 관련 정보를 입수했다고 공식 확인하는 등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 日정부, 정보입수 공식 확인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17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2번째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보의 세부내용은 밝히기를 거부했다.

교도통신은 미국 정부가 관련정보를 일본측에 제공했음을 아소 외상이 시사했다고 전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은 회견에서 미국 당국이 북한의 지난 9일 핵실험 발표를 사실로 확인한데 대해 “실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지만 결론은 내지 않았으며, 지속적으로 확인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美 언론 보도
앞서 미국 언론은 북한이 1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를 거부한 가운데 2차 핵실험을 준비중인 징후가 포착됐다고 16일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ABC는 지난 9일 북한의 1차 핵실험 장소 인근에서 수상한 차량의 움직임이 있으며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NBC도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차량과 인원의 움직임을 미국 정찰위성이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의 고위 정보 소식통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미국과 한국은 북한이 언제든 추가로 핵실험을 할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그러나 아직 확실하게 2차 핵실험 징후가 나타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주한 미 대사관 관계자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비,미국과 긴밀한 협력하에 상황을 주시 하고 있다”면서 “아직 미국 당국으로 부터 특별한 통보를 받은 것이 없다”고 밝혔다.

북핵 전문가인 센트럴 미시간대 백원광(국제정치학) 교수는 “과거 인도와 파키스탄이 두차례씩 핵실험을 한 사례로 볼 때 북한도 반드시 2차 핵실험을 성공시켜 명백한 핵국가임을 과시할 것”이라면서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가 지난 14일 나온 만큼 북한은 곧 2차 실험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미국 국가정보국장실(ODNI)은 성명을 통해 지난 11일 북한의 핵실험 장소로 추정되는 함경북도 풍계리 인근에서 채취한 대기 샘플에서 방사능 물질을 탐지했으며, 핵실험 폭발 강도는 1kt 미만이라며 핵실험을 공식 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