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내각 출범동시 ‘납치문제대책본부’ 바로 신설

▲ 시오자키 야스히사 신임 관방장관

일본의 아베 내각이 26일 출범하자마자 대북압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신임 관방장관은 27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북한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본부를 설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6일 시오자키 외무성 부대신을 관방장관에 임명하며 ‘납치문제담당장관’을 겸하게 했다.

시오자키 관방장관은 “어제 총리로부터 전담 사무국을 두고 납치 문제에 관한 종합적인 대책을 추진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면서 구체적인 구성은 “(납치 피해자 지원 담당실이나 연락·조정실 등) 지금까지의 조직과 균형을 맞춰 각 부처와 논의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안에 진용을 갖추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시오자키 관방장관은 외무성 부대신 시절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치, 북한 미사일과 핵 등 쟁점 현안들이 포괄적으로 해결되지 않는 한 북한과 관계를 정상화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원칙론을 강조하기도 했다.

납치문제를 담당하는 총리보좌관직도 신설, 대북 강경파인 나카야마 교코(中山恭子) 전 내각관방참여(参与)를 기용했다. 이로써 아베 내각은 ‘납치’를 전면에 내세워 대북 압박의 수위를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납치문제 대책본부’의 본부장을 직접 맡을 것이라고 이 날 보도했다.

아베 총리가 대책본부장을 맡으면 부본부장에는 시오자키 관방장관 겸 납치문제담당장관이, 사무국장에는 나카야마 납치문제 담당 총리보좌관이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오시마 켄조 유엔대사는 26일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일본과 호주가 19일 단행한 대북금융 제재조치를 언급하며 유엔 각국도 유엔안보리가 지난 7월 채택한 대북결의안을 조속히 실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북한이 납치문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고 약속한 2002년의 일·북 평양선언을 거론하며, 납치와 핵문제에 있어 ‘포괄적 해결’을 목표로 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