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선박검사 시기 신중히 판단 방침

일본 정부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검토하고 있는 선박검사와 미군에 대한 후방지원의 실시 시기를 신중하게 판단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미국측의 대응이 확실히 정해지지않는 등의 사정에 의한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 규마 후미오 (久間章生) 방위청 장관은 25일 “미국이 아직 공해상에서 군함을 동원한 검사까지는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혔다.

일본 정부는 그러나 미군의 선박검사에 협력할 수 있도록 주변사태법의 적용 등에 관한 준비를 계속하는 한편 당분간 독자적인 제재조치의 철저한 이행으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라고 신문은 말했다.

미국은 안보리 결의에 규정된 북한 출입 선박의 화물 검사에 대해 어느 정도의 규모로 할 것인 지를 놓고 국무부와 국방부 간에 조율이 끝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다음달 7일 실시되는 미국의 중간선거를 앞두고 여당인 공화당이 수세에 몰려있어 미국의 본격적인 움직임이 선거 이후나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일본 방위청에 따르면, 지난 20일 북한을 출항한 화물선 한 척이 동중국해 부근에서 항로를 바꿔 북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으로 되돌아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등 관계국들은 이 선박에 유엔 제재 결의에서 금지하고 있는 군용장비 등이 실려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긴밀히 연락하며 감시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