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새 총리 대북제재 즉각 철회해야”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다음의 새 내각은 “‘아베 외교’가 남긴 교훈을 잘 새기고 모든 (대북)제재를 즉시 철회하며 과거청산에 기초한 조(북).일관계 정상화로 방향타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15일 촉구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포스트 아베’라는 제목의 단평에서 아베 총리의 사퇴를 ’자폭테러’로 표현하고 “아베씨로 말하면 자질에 있어 애초부터 수상(총리)의 그릇이 아니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특히 “그(아베 총리)가 단숨에 일국의 최고집권자 자리에까지 오른 것은 납치 문제 덕택이었고 제 몸값을 올리는 수법은 오직 북조선(북한) 때리기”였다면서 “왠지 그는 조선 문제에 대해서만은 무서운 용맹성을 발휘했고 철저히 북조선 문제를 악용해왔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또 아베 총리가 북한은 물론 조총련과 재일동포에 대한 “파쇼적 탄압”을 진두에서 작전, 지휘했다면서 “총련과 재일동포에 대한 탄압, 차별정책도 당장 시정해야 한다”고 새롭게 출범할 일본 내각에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