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 납치문제 등 다룰 인권대사직 신설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 인권문제를 전담할 대사직을 신설할 계획이라고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 차관이 25일 밝혔다.

야치 차관은 이날 이시카와(石川)현 가나자와에서 연설을 통해 “(북한의) 납치는 비인도적인 행위로 우리는 이를 정면으로 다뤄야만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무성은 역할 및 권한 등에 대한 세부사항을 면밀히 검토한 뒤 대사직 신설을 공식화할 것이라고 일본 정부관리들이 밝혔다.

일본의 이러한 움직임은 북한의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적인 지원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8월 미국의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인권특사 임명에 뒤이은 것이지만 북한의 반발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또 소식통들은 그동안 납치 문제를 포함한 대북 교섭에 깊이 관여해 온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심의관이 내년 1월 중순 주미 일본 대사관 공사로 파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신설될 북한인권담당 대사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그는 납치 피해자 가족들로부터 신임을 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말 아키타카 심의관을 주미 일본 대사관에 파견할 계획이었으나 당시 북-일 교섭이 중요한 단계에 진입해 계획이 미뤄졌다고 호소다 히로유키 전 관방장관이 밝힌 바 있다./도쿄 교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