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핵 저지위해 국제포위망 강화 방침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저지하기위해 미국, 중국, 한국 등 관계국과 연대한 외교노력에 전력을 기울이는 한편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에 대비해 추가 제재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이와 함께 자체 정찰위성을 통해 북한내 핵실험 가능성이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지상 상황과 군사 통신 등을 정밀 분석하는 등 핵실험 징후를 사전에 파악하기위한 정보수집에도 힘을 쏟고 있다. 바람이 강한 날은 실험을 피할 것으로 보고 기상 상황에도 주목하고 있다.

일본은 위성 사진과 통신 분석 등을 분석한 결과 핵실험 준비로 보이는 구체적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정보수집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핵실험의 가능성을 완전 배제할 수 없다며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3일 북한의 성명에 대해 “성명이 나온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현실로 나타난 과거의 예가 있었다. 일어날 가능성을 부정하는 것은 지나친 낙관이다”며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국제 포위망을 강화해 북한이 핵실험을 자제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8,9일 있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중국, 한국 연쇄 방문시 북핵 문제를 주요 의제로 올려 3국간 긴밀한 연대와 대응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일본은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실험발사에 대한 제재조치로 만경봉호의 입항 금지 등의 조치를 취한데 이어 지난달에는 미사일 개발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기관 등에 대한 송금정지와 계좌동결 등 금융제재를 발동한 바 있다.

그런데도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일본은 추가 제재조치로서 무역 금지와 북한 선박의 전면 입항 금지 등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정부와 언론은 북한의 성명이 미국을 의식한 전형적인 ‘벼랑끝 전술’로 보고 있다. 북한에 대해 강경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과 아베 총리의 한.중 양국 방문을 견제하는 의미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북한의 의도가 위협 수준을 한 단계 높여 미국과의 직접대화를 끌어내는데 있다면서 성명이 북한 내에도 보도됐다는 점에서 미국의 대응 여하에 따라서는 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북핵 문제에 관한 한 국제사회가 보조를 같이해왔기 때문에 핵실험 강행시에는 북한의 입장을 배려해온 중국과 러시아도 국제적 움직임에 동조하지 않을 수 없으며, 한국도 대북 포용정책을 지속하기가 곤란하게 될 것이라고 아사히는 사설에서 내다봤다.

또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아베 총리가 오는 중.한 양국 방문시 악화됐던 관계 개선과 더불어 북한의 핵실험 문제가 당연히 주요 의제로 오르게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아베 총리의 ‘주장하는 외교’가 첫 실험대에 서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