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핵 관련 보도, 새로운 증거 아니다”

정부 당국자는 24일 북한의 핵 실험 장소 주변에서 차량이동을 확인했다는 일본 교도통신의 보도와 관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것을 뒷받침할 ’새롭고도 확실한’ 증거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정부는 그러나 미국의 ABC방송에 이어 일본 언론도 정부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의 핵실험 준비설을 잇따라 보도하는 등 국제적으로 북한의 동향이 현안이 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 당국자는 “북한 동북부 핵실험 장소에 차량들이 들락날락했다는 것은 지난번 ABC방송에서 ’핵 실험 시설이 설치된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함경북도 길주에서 케이블 하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라고 밝혔다.

그는 “케이블 등을 옮기려면 차량이 이동하는 것이 상식”이라면서 “일본 언론의 보도가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것으로 단순하게 연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핵실험 문제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면밀하게 주시해야한다”면서 “북한이 지난해 핵을 갖고 있다고 선언했고 미사일 발사이후 강성발언을 거듭했다는 점에서 논리적 가능성은 언제든 상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 관련 당국은 자체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대북 정보 뿐 아니라 미국과 중국, 일본 당국이 포착한 정보 등도 입수해 핵실험 가능성을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