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 화물선 각성제 밀수관련 수색

일본 경찰은 12일 한국인 우시윤(禹時允.59.일본 나가노현 거주)씨와 폭력단 두목 미야다 가쓰히코(宮田克彦.58)를 각성제 밀수혐의로 구속하고 낚싯배 임대업자 곤다 오사무(權田修. 54)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 받았다.

경찰은 또 각성제 밀수에 이용된 것으로 보이는 북한 선적 화물선 ’투루봉-1호’와 낚싯배, 우씨의 자택 등을 강제수색했다.

북한 화물선 투루봉-1호는 이날 낮 돗토리(鳥取)현 사카이(境)항에 입항했다.

우씨는 2001년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총격전 끝에 침몰한 북한 공작선에서 발견된 휴대전화의 소유주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경찰은 우씨가 미야다, 곤다 등과 공모해 북한에서 각성제를 밀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북한 청진항에서 투루봉-1호에 각성제 수백㎏을 싣고 출항한 후 돗토리현 부근 바다에 빠뜨리면 일본인 공모자들이 낚싯배로 각성제를 회수해 돗토리현내 야스기(安來)항으로 싣고 들어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우씨가 밀수 주선, 곤다가 낚싯배로 물건을 회수하는 역할, 미야다는 일본 국내 책임자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경찰은 2002년 11월 돗토리현 해안에 표류해온 각성제 200㎏도 우씨 일당이 밀수한 것으로 보고 추궁중이다.

우씨는 2004년 8월 도난차를 북한에 수출한 혐의로 후쿠오카(福岡)지방법원에서 징역 2년 6월, 벌금 50만엔을 선고받았다.

일본에서는 1990년대 이후 돗토리와 고치(高知)현 앞바다 등에서 북한으로부터의 각성제 밀수사건이 잇따라 적발됐다.

일본 경찰의 수색을 받은 북한 화물선 투루봉-1호는 이날 낮 12시25분께 사카이항에 입항했다.

엷은 녹색의 선체는 곳곳에 녹이 슬어있었으며 갑판과 선실위에는 중고자전차와 자동차가 가득 실려있었다.

투루봉-1호가 입항한 사카이항 외국선박 전용안벽에는 헬리콥터가 상공을 선회하는 가운데 보도진 40-50명이 몰려 취재경쟁을 벌였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북한 공작선 사건 = 2001년 12월 22일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가고시마(鹿兒島)현 아마미오시마(菴美大島) 앞 동중국해에서 괴선박과 총격전을 벌인 사건.

괴선박은 정선명령을 무시하고 달아나다 순시선과 총격전 끝에 침몰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인양한 배에서 발견된 대전차 로켓포 등을 근거로 북한 공작선으로 추정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