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 핵시설 재가동 주시

일본 언론은 북한이 일주일내에 영변 핵시설의 재처리 시설을 재가동하겠다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통보했다는 이 기구 대변인의 발표를 신속하게 보도하는 등 깊은 관심을 표시했다.

교도(共同)통신은 “이 기구의 멜리사 플레밍 대변인이 북한이 영변 핵시설 정지를 위한 IAEA의 봉인 및 감시 카메라가 핵연료 재처리시설에서 철거됐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북한측이 약 1주일 이내에 영변 핵재처리시설을 재가동할 것임을 IAEA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공영방송 NHK도 “북한이 앞으로 IAEA 검증요원의 재처리시설 접근이 금지됐음을 통보했다”며 이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가 지정 해제에 나서지 않은데 따른 반발이라고 해석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과 도쿄신문 등 신문들도 오스트리아발 기사로 IAEA측의 발표를 신속히 전했다.

일본 정부도 북한의 이번 조치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재조사 문제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그러나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 내각이 이날 발족했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즉각적인 반응은 나오지 않았다. 당국자들은 “북한이 핵폐기라는 약속을 지키길 기대한다”는 원론적인 발언만을 했다.

다만 북한의 이런 발표는 지난주부터 일부 언론을 통해서 예고돼 왔으나 일각에서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 취임일에 이런 악재가 돌출된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흘러 나왔다.

한 정부 관계자는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총리가 이달초 사임 의사를 밝힌 이후 납치 피해자 재조사와 관련한 공식적인 대화가 중단된 상황에서 이런 발표가 나와 당혹스럽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