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 핵시설 감시·검증에 50만 달러 지원

일본 정부는 북한 영변 핵시설의 폐쇄와 봉인을 감시·검증하기 위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활동에 50만 달러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11일 밝혔다.

일본 언론들에 따라면 IAEA 일본측 대표인 아마노 유키오 주빈 일본 대사는 이날 빈에서 열린 IAEA 이사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일본정부는 납치 문제가 해결하지 않는 한 에너지 지원을 포함해 대북 지원을 실시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표명하고 있지만, 이번 조치는 IAEA의 감시·검증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북한에 대한 직접 지원 성격은 띄고 있지 않다.

지난 2월 6자 회담에서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폐쇄에 합의함에 따라 IAEA 사찰단은 2002년 이후 6년만인 지난 7월 북한에 재입국했다.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앞서 7월 올해 북한 핵시설 사찰 비용 170만 유로(230만 달러)와 다음해 사찰 비용 220만 유로 등 2년간의 특별 사찰비용 390만 유로(530만 달러)를 승인했다고 말했다.

사찰 비용은 감시용 장비의 구입이나 영변 핵시설에서 감시·검증 활동을 계속하는 IAEA요원의 파견 비용 등에 쓰인다.

북한은 IAEA를 탈퇴한 상태이기 때문에 IAEA는 북한 핵시설에 대한 감시·검증 비용을 기존 예산의 범위 밖에서 충당해야만 했다. 이 비용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관련국들이 부담하게 된다.

한편, 미국도 특별 사찰 비용 230만 달러의 지원 방침을 밝혔다.

그레고리 슐트 주 IAEA 미국 대사는 “앞서 51만3천달러를 지원한 데 이어 180만달러를 추가로 지원하게 됐다”며 “영변과 태천 등의 다섯 개 핵시설 폐쇄를 검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작업이며 발생할 수 있는 오염 가능성 때문에 위험할 수 있는 일”이라고 11일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