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 침공시 대처 시나리오 마련

일본 정부가 한반도 유사시 북한에 의한 일본본토 공격을 가정한 세부 대처 시나리오를 마련해 두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시나리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이 평시 일본을 선제공격할 것으로는 보지않지만 미국과 북한이 충돌, 자위대가 미군의 후방지원에 나설 경우 북한이 테러나 미사일 공격, 원자력발전소 등지의 게릴라 공격, 생물ㆍ화학무기 공격 등으로 반격할 것으로 가정했다.

이에 대비해 2002년 250만명분을 확보한 천연두백신을 일본 총인구 만큼 늘리고 탄저균 공격시 주변봉쇄 능력을 향상시키기로 했다. 화학무기와 테러대책 일환으로 자위대와 경찰의 탐지ㆍ제염 능력, 해독제의 운반체제를 정비하기로 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노동’이 핵탄두를 탑재, 일본 본토에 발사될 경우 1발에 수십만명의 사상자가 나올 것으로 예측했으나 별다른 대처수단은 없다고 판단했다. 다만 미사일 발사 예측능력을 향상, 대(對)국민 경보체제를 확충하기로 했다.

미사일에 생물무기나 화학무기가 탑재될 경우는 대기권 진입시 마찰열 등으로 파괴력이 자연감소, 괴멸적 피해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정부는 올 하반기까지 각 지방자치단체가 정하는 ‘국민보호계획’에 이같은 정부 시나리오를 반영시키는 동시에 지자체에 국민보호계획 홍보를 위해 보내는 책자에 북한 무기의 특징과 피난방법 등을 소개하기로 했다.

한편 의회가 독도 영유권을 결의했던 시마네(島根)현은 국민보호계획에 유사시 현내 오키(隱岐)제도의 전 도민 2만4천명을 본토에 피난시키는 방안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이 제도는 본토에서 북쪽으로 70㎞ 지점에 위치해 있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