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 ‘마약밀매 자금세탁’ 단속 강화

미국에 이어 일본도 ‘마약밀매 혐의’가 있는 북한의 자금거래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은 22일 금융청 감독국장을 불러 북한의 마약밀매 등 불법행위와 연관된 자금세탁 대책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또 파산한 조총련 계열 금융기관으로부터 불량채권을 넘겨받은 ‘정리회수기구'(RCC)가 채권 회수를 서두를 것과 자금세탁 혐의가 있는 거래에 관한 정보를 금융청에 신고토록 금융기관에 의무화한 조직범죄처벌법을 엄격히 운용할 것을 요청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채널를 유지하는 동시에 압력을 병행,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에서 양보를 얻어내려는 속셈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특히 지난 9월 마카오의 중국계은행이 북한의 마약밀매와 관련된 자금세탁을 한 혐의가 있다며 미국 금융기관과의 거래를 금지시킨 미국과 공동보조를 취함으로써 북한의 해외금융거래를 압박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