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 때리기 언제까지?’

“조선(북한) 때리기의 치졸한 각본은 언제 끝을 맺는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3일 ’메아리’ 코너를 통해 “납치의 글발이 난무하고 무슨 일이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은 이상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면서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이 피랍 한국인이라는 일본 정부의 발표를 비판했다.

조선신보는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일본에 체류하고 있는 기간 구태여 납치소동을 벌인다는 것이 정상적인 사고일까”라고 반문한 뒤 “손님을 초청해 놓고 무지막지하게 뭇매를 안기려는 처사에 티끌만한 예의와 상식이 존재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이 북한과 대화를 거절하고 압력만 내세우고 있다며 “두 나라 간 불행한 과거는 모두 망각하고 납치문제의 완전한 해결만 앵무새처럼 고아댄다(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매한 각본에 따라 춤추는 일본의 꼴은 세계의 지지를 받을 수 있겠는가”라면서 “겨우 열릴 기미를 보이던 대화의 문을 완전히 닫아놓고 일본은 누구를 상대로 짖어대는 것일까”라고 비난했다.

조선신보는 “대화 없는 압력은 불신과 알력만 야기한다”며 일본의 성실한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