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 금주 내 납치문제 조사위 설치”

북한이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사위원회를 이번 주 내 설치하기로 결정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 김정은이 조사위 구성에 직접 나섰고 이후 직할 조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조사위에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와 최고인민회의 위원들로 구성될 전망이라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앞서 양국은 지난달 29일 일본인 납치 피해자 등에 대한 북한의 재조사와 일본의 대북 제재를 해제하는 데 합의했다. 이 합의에서 일본은 북한이 ‘3주 이내’ 즉, 오는 19일까지 조사위를 개시하도록 요구한 바 있다.

향후 북한과 일본은 가까운 시일 내 외무성 국장급 회의를 열고 이후 진행되는 상황과 대북 제재안 해제 수위에 대해 주되게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일본은 북한이 납치 조사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양국 간 인적왕래·송금규제·인도적 차원에서의 북한 선박 입항 금지 등의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