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전문가, 노동신문 반입금지로 연구 차질

일본 정부가 대북 제재조치로 북한 제품의 수입을 전면 금지한 가운데 일본의 북한 문제 전문가들이 정보원인 노동신문을 제대로 입수하지 못해 연구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지난달 9일 북한의 핵실험 직전부터 한달가량 국내 반입이 금지된 뒤 이번달 초순부터 재개됐으나, 주요 구독처인 연구.분석 기관과 언론사 등에서는 언제 다시 중단이 될 지 모른다며 걱정하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노동신문은 북한내 주요 뉴스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정을 전하는 일간지로서, 일본에서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산하 기업이 주1회, 중국을 통해 공수해 구독자들에게 배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노동신문의 일부 내용을 인터넷 등을 통해 검색할 수 있으나 게재된 기사의 크기나 비중까지는 파악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실례로 노동신문은 핵실험 다음날 관련 뉴스를 보도했으나 3면에 작게 처리해 “실험을 놓고 내부 갈등이 있지않았을까”라는 분석을 낳기도 했다.

아사히는 일본 정부가 북한 상품에 대한 전면금수 조치를 취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노동신문도 금지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면서,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 연구까지 금지하면 제재의 의미가 무색해진다”고 우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