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의 납치감정 ‘날조’ 규정에 촉각

일본 정부는 31일 북한 외무성이 일본측의 ‘납치피해자’ 정밀감정을 ‘날조’로 규정하고 양국간 협상을 거부할 것임을 시사하자 그 배경에 주목하면서 향후 사태전개에 촉각을 세웠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의 회견에서 “일본 정부는 이번 유골 감정결과 날조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사죄해야 한다”며 “조ㆍ일 정부간 접촉에 더는 의의를 부여할 필요가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납치피해자인 요코다 메구미의 것이라며 북한이 보낸 유골을 비롯한 재조사 자료에 대한 일본측의 정밀감정 결과를 전면 부정한 것이자, 향후 일본측과 납치협상을 중단할 가능성을 시사한 강력한 대응이다.

북한측의 이같은 입장에 일본 정부 소식통은 “대변인이 대외적으로 강력한 비판을 하는 것은 예상할 수 있는 범주”라며 즉각 반응하는 대신 공식 외교경로를 통한 북한측의 회답을 기다리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일단 북한 대변인이 강력 발언을 내놓은 배경과 사태전개 등을 지켜보면서 적절한 정부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것이다.

교도통신은 일본의 대북 전문가들이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의 1월1일자 사설에서 북한측의 대북 정책 변화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외교가에서는 일본 당국이 이미 북한측에 재조사 후 회답을 요구해둔 만큼 연초 일정 기간이 지나도 북한측의 답변이 없더라도 거듭 재조사를 요구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강하다.

이는 정부 여당 일각의 강경파들이 즉각적인 대북 경제제재를 주장하고 있고 여론도 이에 우호적인 편이지만 북핵 6자회담의 재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즉각적 경제제재는 시기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현실론이 아직은 힘을 얻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

이와 관련, 일본 외무성 고위 관계자는 “북한 대변인 발언이 나왔다고 즉각 경제제재의 발동을 검토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신중한 대처에 무게를 실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