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중 감시용 광역무인정찰기 도입키로”

▲일본이 도입을 추진하는 글로벌 호크 미군정찰기

일본 방위청은 북한과 중국에 대한 장기간 광역 정찰과 감시가 가능한 무인정찰기 도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라고 니시니혼신문(西日本新聞)이 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방위청은 무인정찰기 기체 도입에 앞서 무인정찰기 탑재용 레이더를 2010년까지 독자 개발하기로 했으며, 올해 정부 예산에 연구비 15억엔을 계상할 방침이다.

무인정찰기 도입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으로 인해 한반도 주변의 군사정보 파악이 중요해지고 중국의 군비증강에 따른 견제 필요 때문으로 보인다.

무인정찰기는 높은 고도를 비행하며 상대국의 영공에 접근하는 특성 때문에 주변국과의 긴장을 초래할 우려도 있어 실제 배치에 나설 경우 전수방위(專守防衛)를 기본으로 하는 일본의 국방정책 상 논란의 소지가 커 보인다.

방위청은 무인정찰기의 기체 개발에는 시간을 요하는 점을 감안해 우선 미국제 글로벌호크(대당 57억엔) 아니면 프레데터(8억엔)의 구입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무인정찰기 레이더 개발경비 15억엔과 함께 별도로 미군의 무인정찰기 운용실적과 효과 등을 조사하기 위한 예산도 100만엔 가량 편성했다.

미국이 실용화하고 있는 체공형 무인정찰기는 정밀한 군사정보의 수집을 목적으로 배치돼 상대국의 영공과 방공식별구역 부근을 비행하고 있다.

일본에 도입되는 무인정찰기 경우 북한과 중국을 겨냥, 규슈에 가까운 동해와 동중국해 상공을 중심으로 운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편 일본은 보유하고 있는 이지스군함 4척과 정찰위성 등으로 북한에 대한 24시간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