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일 적십자 회담, 진지하고 솔직한 의견 나눠”

일본 정부가 4일 전날 중국 선양(瀋陽)에서 이루어진 북한과의 적십자 회담이 의미 있었다고 평가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이 “북한 측과 진지하고 솔직하고 건설적인 의견 교환을 할 수 있었고 일본의 문제의식을 전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어 “이번 회담에서 정부 당국자 간 비공식 협의까지 이뤄져 일정한 의미가 있었다”면서 “이번 협의를 계기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진전을 이루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에서 북한 외무성의 유성일 일본과장과 일본 외무성의 오노 게이치 북동아시아과장이 만나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도 이날 북한과 일본 정부 간 비공식 적십자 실무접촉이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직 정부 간 공식 협의를 재개할 단계는 아니지만 1년 4개월 만에 양국 당국자가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며 “(북한에)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북한의 전향적인 대응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지난 3일 ‘납북피해자가족모임’에서 조금이라도 기회가 있으면 북한 측과 대화를 해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