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일협상 유감, 대화·압력 검토”

일본 정부 대변인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은 8일 북.일 협상이 이렇다할 성과없이 끝난데 대해 “새로 어떤 (대북) 압력을 가할 것인지는 대표단으로부터 이야기를 듣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화가 목적이 아니라 대화를 통해 납치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며 “대화와 압력을 어떻게 조화시킬것인지가 문제”라고 덧붙였다.

아베 장관은 이번 협상에서 “일본측의 우려를 확실히 전달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의 성과이지만 납치문제에 대한 우리의 요구에 (북한이) 응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단히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장관은 북한측이 탈북자지원단체 관계자 7명의 신병인도를 요구한 것에는 “완전히 논외의 문제로, 그런 요구를 하는 것 자체로 국제사회로부터 비난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