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인권NGO, 핵실험 규탄 조총련 항의방문

▲일본 북한 인권 NGO 회원들이 6일 조총련 본부 앞에서 현수막을 들고 항의 집회를 열었다. ⓒ데일리NK

납치 및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활동하는 일본 NGO들이 6일 도쿄 재일조선인총연합회 본부에서 핵실험 규탄과 납치문제, 인권개선을 촉구하는 항의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납치문제 해결에 북한 정부가 적극 임할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반세기 전 조총련이 벌인 ‘조선인 북송 사업, 일명 귀국사업’의 책임이 조총련에 있다며 단체의 책임 있는 해명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납치피해자구출회’ 각 지방지부 대표들과 ‘북조선난민구원기금’, ‘북조선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회’ 대표 등 40여명이 참가했다.

카토 히로시 북조선난민구원기금 대표는 “자신은 북한의 인권 및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왔는데, 오히려 북조선으로부터 지명 수배를 받았다”면서 “북한 내부 인권문제나 탈북자 문제는 북한 정권의 책임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후 항의문 전달을 위해 총련 관계자 면담을 요청했으나 성사되지 않자 건물 내에 우편함에 항의문을 송부했다. 조총련 본부는 창문이 열려있고 건물에 불이 켜져 있었으나, 항의 집회가 시작되자 브라인드로 가리고 카메라로 집회 광경을 촬영했다.

▲시위 참가자들이 핵개발 규탄과 납치문제 해결, 북한 인권개선을 촉구하는 항의문을 낭독하고 있다.ⓒ데일리NK

▲도쿄 소재 재일조선인총연합회 본부ⓒ데일리NK
소셜공유